근황토크

일상생활 2010.02.09 03:14
요즘 정말 정말 바빠서 미치기 일보 직전이다!!ㅜㅜ
일단 URAP에 원서를 내서 3군데에서 한군데는 연락 없고 한군데는 완젼 가고 싶었던 곳이였는데 인터뷰에서 떨어지구...ㅜㅜ 마지막 하나에는 인터뷰도 안보고 운좋게 붙어서 일단 다음달부터 일하기로 했다
이 리서치는 사실 심리학쪽인데 나름 처음 하는 영역이다...
사실 난 뇌쪽 연구도 많이 할 줄 알았는데 생물은 거의 안 들어간 뇌 이상자의 심리 연구였음....!ㅋㅋ
근데 컴퓨터도 쓰고 자료 분석을 중점적으로 해야해서 초큼 신세계의 스킬을 터득할 전망이라서 기대가 된다
그리고 oakland에 위치한 children's hospital 봉사도 아마 다음달부터 시작할것 같은데 이리저리 오리엔테이션 오라고 해서 이미 봉사하고 있는 느낌임.... 왠지 오리엔테이션으로만 병원일은 신세계라는 것을 알았음
사실 병원은 그냥 사람들 치료하는 곳 이라고만 생각했는데 환자와 환자 가족간의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고 한다
특히 소아과 병원이라서 환자와 가족들이 쫌 센치해지는 경우가 많고 병원 돌아가는 실정에 매우 큰 관심을 갖고 있어서 봉사자로서 성실하게 임무를 다해서 병원의 얼굴이 되야한다고 한다...
난 낯선 사람들에게 친절히 대하는 것은 잘 못하는데 잘 할지 걱정도 되고 새로운 경험이 될 것 같아서 기대가 엄청 되고 있다
나중에 쫌 익숙해지면 응급실에서 일해보는 것도 기대하고 있다
일반병원 응급실도 생각해보긴 했는데 사람들이 반토막 나서 오기도 하니까...그건 쫌...소아과는 대부분 미숙아나 경미한 부상을 다룰것이라고 생각을 해보지만...흠...가봐야 알겠죠?
정말...3월이 빨리 오기를...^^

이건 여담인데...터미네이터 주지사는 일을 겁나게 못하는 것 같다...그러게 왜 세금을 줄이겠다고 약속했는지...
그걸 또 미시적인 시각으로 좋다고 찬성한 주민들은 뭔지...
이젠 버클리 학생도 지쳤는지 대모도 안 한다
요즘 한국에서 대학생들 등록금 인상한다고 대모하던데...
그분들도 힘들어서 그런 것이니 이해는 되지만 나에게는 배부른 소리로 들린다
애초에 내 등록금은 3-4배쯤 되는데다가... 준다고 했던 장학금을 교묘하게 엄청나게 줄이고선 등록금을 20% 인상한다니...
진짜 내 돈(아니 부모님 돈)...ㅜ_ㅜ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목을 입력해 주세요.  (8) 2010.03.11
근황토크  (4) 2010.02.09
091005  (4) 2009.10.06
09-09-22 6:22 PM  (1) 2009.09.23
9/16/09 9:20 AM  (2) 2009.09.17
Posted by 쩡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자 2010.02.10 0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웅 열심히 살고 있구낭 !
    난 요즘 힘들어 미치겠다... 허허

  2. Silver Eun 2010.02.10 0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컴퓨터라... 좋군

    한국 등록금이 세계 2위야
    하긴 너희들보다 훨씬 덜하지만
    너희들만큼 교육환경이나 경쟁력이 좋은 것도 아니잖아
    그런 데서 "우리 나라 등록금 싼 편입니다"라는 소리를 했으니...;

    • 쩡윤 2010.02.10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우 한국이 2위인지는 몰랐어요;;
      그렇다면 이 사실을 그 분도 아실텐데... 미국만 비교대상으로 삼은거인가...왜 그렇게 말하신건지 궁금하네요...ㅜㅜ